본문 바로가기 퀵메뉴 바로가기

고객센터

구민대학 강좌 02-2204-7556

도서관 강좌 02-2204-6423

소월아트홀 대관 02-2204-6404

성수아트홀 대관 02-2204-7563

운영시간
평일 09~18시

[청년작가 기획초대전]Better Normal Life
전시

[청년작가 기획초대전]Better Normal Life

장 르
전시
장 소
갤러리허브
일 자
2022-05-24 ~ 2022-06-18
연 령
누구나
주 최
성동문화재단
문 의
02-2204-7538

성동문화재단 청년작가 초대전

 

■ 전시일정: 2022. 6. 4.(토)~6. 18.(토) 10:00~18:00 -월, 공휴일(일요일 포함) 휴관

참여작가: 김미주, 송유경, 이은경, 정동균

■ 전시장소: 갤러리 허브(서울시 성동구 왕십리광장로 17, 비트플렉스 4층 외부)

문의: 02-2204-7538

후원: 성동문화재단

 

기획배경

평범한 일상을 보냈던 2019년을 지나, Covid19 팬데믹을 겪은 2020년과 2021년, 그리고 이어진 현재의 2022년….

 

일상과, 달라진 일상, 그리고 일상을 되찾기 위한 일상. 보다 나은 일상을 꿈꾸는 지금.

Better Normal Life는, 우리 모두가 생각하는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자 마련한 전시입니다.

 

갤러리허브가 위치한 왕십리역은 지하철 2호선, 5호선, 경의중앙선, 수인분당선 등 4개의 노선이 만나는 곳입니다.

각자 다른 목표, 시간, 방향 등으로 왕십리역을 거쳐가지만, 모두 ‘일상’이라는 공통분모로 왕십리역을 공유합니다.

 

팬데믹을 겪으며 여느 때보다도 ‘일상'의 소중함에 대해 느끼고 있는 요즘, 오늘 하루도 치열한 삶을 살고 있는 작가들의 작업 이야기를 통해 ‘

보다 나은 일상'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길 바랍니다.

 

 

 

작가소개

김미주(Mijoo KIM)

김미주 작가는 변화하는 관계들, 관계에서 나타난 (지극히 사사로운) 감정들을 주제로 작업한다.

그때는 그랬고, 지금은 아닌 관계와 혼란한 마음 속 이질감을 조형언어로 풀어내려 한다.

또한, 도자매체의 확장 가능성에 대한 연구와 동시에 다양한 기술적 연구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도자매체 자체의 물성과 표현기법 이외에도, 센서를 통한 빛 제어, 3D프린팅 등의 기술을 도자 매체에 적용하고 있다.

 

송유경(Yookyung SONG)

송유경 작가는 ‘반사(Reflection)’를 주제로 은, 스틸, 아크릴 등 다양한 매체들을 통해 반사에 의한 ‘상(Image)’을 작업으로 풀어낸다.

작년 개인전에서 선보인 ‘Merged Images’ 시리즈는 유리거울처럼 잘 정돈된 스테인리스 표면 위에 반쪽의 형태를 붙여 하나의 이미지를 만들어 낸다.

이 이미지는 반사가 되며 만들어지는 허상과 그 위에 놓여지는 실상이 빈틈없이 맞물려 있게 되는데, 이 지점에서 작가는 무엇이 허구이고 현실인지 혹은 완전함과 불완전 그 사이의 관계성에 대해 조형적으로 이야기하고자 한다.

 

이은경(Eunkyoung LEE)

이은경 작가는 유리매체를 시각언어로 사용하여 메시지를 전하고, 관람객이 사유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음악 작곡 후 음악분야에서 활동하던 중, 우연히 접한 유리에서 다른 매체에서는 느끼지 못한 호기심을 가지게 된 것을 계기로 작업을 위해

2019년 미술학교에 입학, 작업 영역을 청각에서 시각으로 확장시켰다.

최근 (타코마아트뮤지엄), (CICA뮤지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등의 전시에 참여했으며,

지난 해에는 에 선정돼 불가리아국립미술관에서 작품을 선보였다.

 

정동균(Donggyun CHUNG)

정동균 작가에게 바다는 바다는 미지의 세계이자 무한한 상상의 장이다.

바닷속에 만물이 생겨나고 시간이 흘러 변하고 또 사라진다.

지난 3월, '수중기록 제1장-4380일'을 통해 세월에 부식되어 자연과 어우러지는 바다 속 세상을 선보였고, 이어 4월에는 '수중기록 제2장-아들과 함께한

바닷속 여행 1566일'을 주제로 아들과 여행하는 바닷속에 대한 내용을 전시하는 등 2개월에 걸쳐 두 번의 개인전을 개최하였다.

이번 작업은 부력을 주제 삼아, 부표를 관찰하며 떠올린 상상과 수면 위 아래의 경계를 작품으로 상상을 더해 표현하고자 한다.

@ wolfcocacola

 

첨부파일(1)
F20220524142023044.hwp